인간관계에 있어서도 단거리 질주가 아닌 마라톤을 뛴다는 자세로 대해야 한다. 누구를 만나든 저 사람을 계속 볼 것이라는 전제 하에 처음에 너무 무리를 해서 내 모습이 아닌 가식적인 모습으로 대한다면 그들을 실망시킬 뿐이다.

거룩하다는 것은 곧 하나님의 법에 순종하는 상태이다. 하나님의 뜻 날 향하신 하나님의 목적과 그 목적을 이루기 위한 계획은 곧 나의 거룩을 위한 것이요 나의 거룩은 곧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것이다.

하나님의 법은 너무나도 다양하다. 한 문장으로 요약할 수 있으면서도 삶 가운데에서 지키는 것은 무한한 적용이 가능하고 우리들의 지혜를 요구한다.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내 삶 가운데 단 한 순간도 하나님의 법이 적용되지 않는 순간은 없는 것이고 어떻게든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해야 한다는 것이다. 1계명부터 10계명까지 하나님께서는 우리들을 위해 하나님의 뜻을 몸소 돌판에 써주시었다.

우리들에게 부활이 필요한 이유는 이 죄의 몸에서 벗어나 우리 주님의 의를 힘입어 완벽한 몸을 받기 위함이다.

“외유내강” 한 사람이 되자. 나 자신에게는 철저하되 이웃에게는 그리스도의 풍성함을 나눠주는.

아아 나의 주님 감사합니다. 주님께서 나를 위해 죽어주셨기 때문에 주님께서 하나님의 의를 완벽하게 만족시켜주셨기 때문에 제가 주님 안에서 주님의 의 안에서 하나님과 화목하게 되어 이렇게 관계를 맺습니다. 제가 주님 안에 있기 때문에 주님과 연합되기 때문에 하나님과 나 사이에서 주님은 전부입니다. 주님이 이 땅 가운데 인간으로서 사신 게 제게 전부입니다. 성육신과  33년간의 인생과 그 고통과 죽음과 부활과 승천하심이 나의 구원을 위해 반드시 필요합니다. 주님의 존재가 그리고 주님의 하신 일이 나의 전부입니다.

아아 정신 차리고 살아가야 한다. 아아 정신 차리고 하나님의 선교사로 남은 인생을 살아가야 한다. 내가 나 자신을 돌보지 않을 때에도 내가 내 인생을 하찮게 여길 그 때에도 하나님께서는 내 삶을 지탱하고 유지하고 계셨구나. 하나님의 목적을 이루시는구나. 

도대체 내가 무엇이길래, 하나님, 제가 도대체 무엇이기에 저를 이렇게 선대하시며 저 자신조차 저를 하찮게 여겼을 그 때에 하나님께서는 저를 말할 수 없는 사랑으로 사랑하셨단 말씀입니까… 나는 나 자신을 소중히 여겨야 한다. 하나님께서 나를 소중히 여기시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자녀답게 하나님께서 의롭다 하신 자 답게 살아가야 한다. 그 힘은. 주님으로부터. 주님을 기뻐하는 것이 곧 나의 힘이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