샹하이 여행기2

오늘은 또 평양 옥류관이라는 북한 식당엘 갔었다.

북한 누님들이 원래 나이보다 늙어보였던 것

–왠지 성숙하고 조신한 누님들의 말투와 서비스

누님들의 공연

–가슴 아팠다. 말할 수 없는 표현할 수 있는 먹먹함. 왜였을까?

무엇보다 하나님을 모른다는 사실.

중국 베이징 올림픽, 한국 서울 올림픽, 일본 도쿄 올림픽 이렇게 발전하는 세상.

샹하이에서 현대 사회의 과거를 보고 한국에서 현재를 보고 미국에서 미래를 보며

현대 사회는 어떻게 발전해 나가는가 보았다. 과거와 미래를 보고나니 사람 사는 것 모양과 형태만 달라지는 것이라고 아침에 펴서 밤되면 이슬처럼 사라지는 인생임을. 그런 인생 돈이 많다고 발전이 많이 됐다고 잘사는게 아니요, 왜냐하면 결국 반복되는 거니까. 절대적인 가치는 달라졌다 해도 우리들이 느끼는 상대적인 가치의 기준은 우리의 환경에 의해 달라진다. 한국에서 온 우리는 샹하이가 너무 못살지만 스지에나 케빈은 자신이 샹하이의 완전 샹류층이라고 생각하는 것처럼. 돈 발전 이런거는 헛것을 쫓는것과 같아

우리가 진짜 필요한 건 하나님인데 영원히 변치않는 하나님인데 북한 누님들이 하나님을 모른다고 생각하니 가슴아팠고 그것 때문에 첫째로 가슴 아팠고 같은 민족이 말 통하는 한민족이 갈라져 있다는 것이 둘 째로 가슴 아팠고 북한에서 태어나 온갖 고생하며 중국 먼나라까지 돈벌러온 누님들이 겪었을 아픔과 힘듬에 가슴 아팠다.

이 세상에서 어떠한 삶을 살든 하나님을 믿는 신자라면 나는 절대로 불쌍히 여기지 않을 것이다. 거지로 살든 홈리스가 되든 하나님을 믿는 자는 복되다. 정말 저주받은 불쌍한 사람은 가난한 사람이나 부자나 못배운 사람이나 학자나 하나님을 모르고 살아가는 사람들이다. 복음을 들을 수 있는 사람들보다 아예 복음을 듣지 못한채 죽는 그런 사람들이 정말 불쌍하다.

나는 아무것도 할 수 없지만 기도할 것이다. 나는 기도를 통해 모든 것을 할 수 있다.

 

 

Advertisements